메뉴 메뉴
  • 유머게시판

    가슴 밑라인 노출 패션 ‘언더붑’ 한국서도 유행할까?

    22-05-03
    조회수 4079

    최근 한국에 소개되며 온라인서 갑론을박
     

    “남성들 위한 패션” vs “검열이 여성혐오”
     

    비비·제니·김채원 등 언더붑 패션 선봬
     

    미국 등선 수년 전부터 셀럽들 사이 유행

     

     

     

    가슴 밑라인을 드러내는 패션인 ‘언더붑’( Underboob ) 스타일을 두고 온라인상에서 연일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미국 등지에서는 패셔니스타를 중심으로 이미 몇년 전부터 유행하고 있는 언더붑 패션이 최근 몇몇 한국 연예인을 통해 소개되면서 국내에서도 유행할지 관심이 뜨겁다.

     

    1일 네이트판에는 ‘언더붑 패션 검열’을 주제로 한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나도 언더붑 극혐(극도로 혐오)”라면서도 “(일부 여성 네티즌들이) 여성 인권 위하는 척 (언더붑 패션을) 검열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여성 옷차림 검열해놓고 나중엔 또 사회가 억압한 척할 것”이라는 게 글쓴이의 논리다.

     

    그러나 해당 글에는 가슴 일부를 드러낸 언더붑 패션에 대해 비판적인 댓글이 다수 달렸다.

    “남자 패션은 한결같은데 여자 패션은 점점 노출이 많아지고 불편해진다”, “인권이 격하될수록 노출이 늘어나다”, “상식적으로 팔 하나도 편하게 못올리는 옷이 유행하는게 말이 되느냐” 등 의견이 많은 추천을 받았다.

     

    반면 “개발도상국으로 갈수록 여자들 노출 용납 안 된다. 선진국일수록 노브라에 노출 심해지고 억압 없다”, “이렇게 옷차림 검열하는 게 여성혐오다” 등 반대 의견도 이어졌다.

     

     

     


    다음 카페 여성시대에서는 언더붑 패션이 한국에서 유행할 것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았다.

    “이런 게 유행하면 가슴 잡아주는 성형 등이 유행할까봐 끔찍하다”, “손 들거나 바람 불면 바로 가슴 다 보인다. 남자를 위한 옷이다” 등 반응이 나왔다.
     


    이에 대해 남초 커뮤니티인 에펨코리아(펨코)에서는 “누가 입으라고 시켰나”, “입을 사람은 입고 아닌 사람들은 안 입으면 그만”이라며 섣부른 우려를 경계했다.

    한편에서는 “클론룩 됐으면 좋겠다”, “이런 유행은 오래 가야 한다” 등 여성들의 노출 패션을 환영하는 반응도 나왔다.
     

     

     

     

    가수 비비(왼쪽)와 걸그룹 르세라핌 멤버 김채원(오른쪽)이 선보인 언더붑 패션. 비비 인스타그램·하이브 레이블스 유튜브 캡처

     

    언더붑 패션이 국내에서도 점차 자주 소개되면서 논쟁이 가열되고 있다. 한 트위터 이용자는 언더붑 차림의 미국 톱모델 캔달 제너가 옷을 끌어내리며 가슴 노출을 피하려 하는 사진을 놓고 “조신하게 옷섶 끌어내린 이 사진 한 장으로 언더붑 패션이 팔아먹으려던 주체성, 도발, 발칙, 섹시, 거침없음 등 이미지는 나락 갔다”고 분석했다.
     


    또 다른 트위터 이용자는 “외국처럼 노브라가 자연스러운 상황에서 언더붑 패션이 유행하면 이해하겠는데, 노브라는 뭐라 하는 우리나라에서 언더붑이 유행하려 하는 게 어이없다”고 지적했다.
     


    한편 최근 들어 여러 연예인들이 언더붑 패션을 선보이며 국내에 소개하고 있다. 가수 비비는 지난달 26 일 인스타그램에 미국 토크쇼 ‘엔터테인먼트 투나잇’에 출연한 모습을 올렸다. 사진 속에는 과감한 언더붑 패션을 선보인 모습이 담겼다.

     

     

     

    블랙핑크 제니가 선보인 언더붑 패션. 제니 인스타그램 캡처

     

    세계적인 인기 걸그룹 블랙핑크의 제니도 지난 2022 S/S 파리 패션위크 기간 중 언더붑 패션을 선보였다. 2일 데뷔하는 ‘하이브 첫 걸그룹’ 르세라핌의 김채원은 앞서 티저 영상을 통해 언더붑 패션을 연출했다.
     


    해외 패션계에서는 짧은 기장의 상의인 크롭톱 유행이 장기화하면서 기장이 극단까지 짧아진 언더붑이 수년 전부터 유행하고 있다. 세계적인 톱모델 벨라 하디드, 카녜이 웨스트와의 열애설로 최근 화제가 된 줄리아 폭스, 미국의 대표적인 셀러브리티 킴 카다시안 등 많은 유명인들이 꾸준히 언더붑 패션을 선보이고 있다.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81/0003269943?sid=103

     

     

    국내버젼은 애매하네요 ,,,

    비추천
    0
    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https://1cent.kr/humor/4143
    링크가 복사되었습니다.
    댓글 (0)
    전체댓글
    BEST 댓글
    댓글쓰기
    파일첨부 완료
    NO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5108
    30
    1CENT_Admin
    22-08-07
    2008
    1
    0
    1660176452833-tqcbj8kwp6.png
    5161
    15
    야수의밈장
    22-08-11
    2265
    2
    2
    1660176421030-qas53ekin1l.jpg
    5160
    15
    야수의밈장
    22-08-11
    2155
    1
    1
    1660176358530-b0ye9ip5c9n.jpg
    5158
    15
    야수의밈장
    22-08-11
    2738
    1
    3
    1660176116209-f3lvvp49tu.jpg
    5157
    15
    야수의밈장
    22-08-11
    2283
    1
    1
    1660175945752-bxlz9jlt49p.jpg
    5156
    15
    야수의밈장
    22-08-11
    2658
    1
    2
    1660175873301-jlq68i9uxhn.jfif
    5155
    15
    야수의밈장
    22-08-11
    2877
    1
    2
    1660175821813-qn2xraf4kf.jpg
    5154
    15
    야수의밈장
    22-08-11
    2186
    2
    1660175689768-xbvqoc28kdh.jpg
    5153
    15
    야수의밈장
    22-08-11
    2490
    2
    1660175636760-xpo91uh9wk.jpg
    5152
    15
    야수의밈장
    22-08-11
    2156
    2
    3
    1660175573554-qe8vkk12oeh.jpg
    5151
    15
    야수의밈장
    22-08-11
    2243
    2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