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메뉴
  • 자유게시판

    길지만 재미로 보는 우크라이나 역사와 전쟁 요약본

    3
    22-02-25
    조회수 1697

    길지만 재미로 보는 우크라이나 역사와 전쟁 요약본

    1. 러시아의 본진은 현재 우크라이나 수도인 키예프에 있었음.
    2. 1240년 몽골군이 러시아에 침입해서 키예프는 쑥대밭이 되었고, 러시아는 본진을 동북부로 이전함. 
     3. 동북부로 이전한 본진이 현재 러시아 수도인 모스코바임.  
    4. 이렇다보니, 러시아 사람들은 우크라이나를 러시아와 같은 국가로 보고 있음. 
     5. 우크라이나는 러시아 영토로 유지되다가, 1차세계대전때 러시아가 망하자, 우크라이나는 소련과 폴란드가 반띵을 해서 가져감. 
     6. 1932년, 공산주의 소련이 지배한 우크라이나 지역에서 큰 문제가 발생함.  
    7. 소련의 스탈린이 우크라이나 농촌지역을 집단농장으로 전환한 것임. 
     8. 우크라이나 농촌지역 주민들은 가지고 있는 모든 가축과 식량등을 집단농장에 다 내놓고, 공동 경작을 해서 배급을 받고 먹고 살라고함.   
    9. 우크라이나 주민들은 집단농장에 빼았기느니 다 먹어버린다는 심정으로 농사를 짓던 가축을 잡아먹고, 식량도 아끼지않고 먹거나 팔아버림.   
    10. 이 타이밍에 2년 연속 대흉년이 와버림. 
     11. 주민들은 강제로 집단농장에 수용되었는데,  집단농장에는 농사지을 가축도 없고, 다음 추수때까지 먹고 살 식량도 없는데다, 2년 연속 흉작까지 와버리니 1천만명이 굶어 죽음.  
    12. 대략 인구의 20%가 굶어 죽었다는 말임.  
    13. 우크라이나 농업지역 주민들이 러시아에 치를 떠는 배경이 됨.   
    14. 우크라이나의 나머지 반쪽을 가져간 폴란드가 지배하던 우크라이나 지역은 집단농장 피해가 없어 굶어죽는 일이 없었음.   
    15. 2차대전이 일어나자 폴란드가 독일에게 패망하고, 독일은 다시 소련에게 패망하니, 폴란드가 먹었던 우크라이나 지역은  자연스럽게 승전국 소련땅이 됨.   
    16. 소련 입장에서는 과거 원래 자기땅이었던 것을 되찾은 것임.   
    17. 승전국 소련은 독일을 동독과 서독으로 반으로 잘라,  동독을 실질적 지배함.    
    18. 베를린 장벽이 붕귀되며 동독과 서독이 통일이 될때, 서독과 미국은 동독을 지배하던 소련에게 비밀 약속을 하나 하게 됨.   
    19. 통일된 독일의 국경 동쪽으로는 더 이상 나와바리를 확장하지 않겠다는 약속으로, 폴란드, 체코, 헝가리, 불가리아, 슬로바키아등은 건드리지 않겠다는 말이었음.   
    20. 이 약속을 근거로 소련이 동독에서 철수를 하고, 독일은 통일이 됨.   
    21. 이 비밀약속을 하는시기,  동독에 파견나가 진행되는 협상내용을 지켜본 소련 KGB요원이 있었음. 현재 러시아의 제왕 푸틴임.
     22. 소련이 동독에서 철수하고 8년이 지난 1999년, 폴란드, 체코, 헝가리가 나토에 가입하며 미국과 서독이 소련에 한 비밀약속은 깨졌고, 2004년에는 불가리아와 리투아니아까지 나토로 이직함. 
    23. 1991년, 소련이 망해서 여러 나라로 쪼개지고, 우크라이나도 소련에서 독립을 함. 
     24. 우크라이나는 과거 소련이 지배하며 대기근을 겪었던 농업지역과 폴란드가 지배하며 산업이 꽤 성장한 지역이 합쳐서 한 나라가 됨. 농업지역은 반러 친유럽, 산업지역은 친러가 됨. 
     25. 두 세력간 인구 쪽수가 비등해서, 대통령이나 국회의원 선거를 하면 그때그때 분위기에 따라  친러정권이 집권하기도 하고,  반러정권이 집권을 하기도 함.  
    26. 2000년중반, 반러 정당이 선거에서 이겨 집권을 하자,  우크라이나가 나토 가입을 추진하기 시작함.   
    27. 러시아는 펄쩍 뛰었고, 러시아의 압박이 시작됨. 
     28. 우크라이나의 크림반도는 전통적인 친러 지역임.   
    29. 크림반도 주민들 대부분이 우크라이나어가 아니라 러시아어를 쓰고 있고,  전통적으로 친러 지역이었음.   
    30. 2014년, 크림반도 주민들은 우크라이나로부터 독립하는 투표를 실시해 압도적인 표차이로 독립에 찬성하는 투표결과가 나왔고, 결국 크림자치공화국으로 독립한 후 러시아에 편입해 버림. 
     31. 러시아가 무력으로 크림반도를 먹은 것은 아니지만, 크림반도 독립을 우크라이나가 방해하면 가만있지 않겠다는 무력시위를 하며 흡수를 하게 된 것임. 
     32. 푸틴은 크림반도는 원래부터 우리 땅이었다며, 크림반도와 러시아를 있는 크림대교 개통식에 직접 차를 몰고 건너가는 퍼포먼스를 하기도 함.   
    33. 우크라이나가 열은 받지만, 군사력이 ㅈ망이라 러시아 상대는 안됨.   
    34. 1991년, 러시아로부터 독립할때만 하더라도, 러시아 군사장비와 시설을 그대로 인수받아, 우크라이나는 78만 병력에 세계 3위의 핵무기 보유국이라는  막강 화력을 보유하고 있었음.   
    35. 1994년 우크라이나는 러시아,미국,영국과 합의해서 핵 포기를 함.   
    36. 우크라이나가 핵포기를 하는대신 현재 우크라이나 영토를 러시아,미국,영국이 연대해서 독립과 영토보전을 지켜주겠다는 합의였음.   
    37. 우크라이나가 가지고 있던 수천기의 핵탄두가 모두 해체되어 비핵국이 되었지만,  크림반도가 러시아땅이 될때 미국과 영국은 아가리 파이터만 했지 약속대로 우크라이나를 지켜주는 행동을 하지는 못함.   
    38. 우크라이나가 약하게나마 러시아를 괴롭힐 방법이 있음.   
    39. 러시아가 유럽에 공급하는 파이프라인이 우크라이나를 지나가는 것임.   
    40. 우크라이나가 자국 영토를 지나는 이 파이프라인을 방해하면, 유럽에 천연가스 공급이 중단되어 난방대란이 나는 패턴임.   
    41. 올해 10월 노르드스트림2가 완공됨.   
    42. 노르드스트림은 우크라이나를 통과하지 않고, 발트해 바다속으로 천연가스 파이프라인을 묻어 천연가스를 독일로 공급하는 코스임.   
    43. 아직 파이프라인 정식개통은 되지 않았지만,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잠가라 밸브의 대안을 확보한 것임.   
    44. 친러쪽으로 집단투표를 해주던 크림반도 주민들이 러시아로 넘어가자, 우크라이나내 친러 표가 줄고 반러표 비중이 자연스럽게 늘어남.   
    45. 반러세력이 쪽수면에서 압도하게 된 우크라이나는 2019년 2월에 나토가입을 헌법에 명시를 함.    
    46. 푸틴은 우크라이나의 나토가입을 허용해줄 것 같지는 않아 점점 전쟁분위기가 짙어지고 있는 중임. 
    47. 사실 우크라이나는 땅이 비옥한 나라임. 
    48. 심어만 놓으면 뭐든 자란다는 흑토 토양으로, 우크라이나의 흑토는 북미의 프레리, 아르헨티나의 팜파스와 함께 세계 3대 곡창지대에 속함. 
    49. 한때 유럽의 빵바구니라 불리기도 했던 광활하고 비옥한 토양에 인구야 5천만명도 안되니, 정치만 안정되면 잘 살 기본바탕은 있음. 
    50. 푸틴이 빵셔틀 후보로 욕심을 내는 이유이기도 함. 
    한줄요약.  우크라이나가 나토에 가입하려고 해서 푸틴이 빡침.  약속은 함부로 믿는게 아님.

    51. 우크라이나의 언어 사용 분포를 다시 한번 보기 바람. 
    52. 일단 가장 아래쪽의 붉은 곳이 크림반도임.
    53. 전체가 붉다는 것은 주민 대부분이 러시아어를 사용하고 있는 곳이라는 말이고 대표적인 친러지역임.  
    54. 푸틴은 1차로 크림반도를 러시아로 가져갔고, 다음 단계로  우측의 붉은색이 많은 친러 지역을 노림.
    55. 그곳이 친러반군이 통제하고 있는 돈바스 지역임. 
    56. 러시아는 크림반도는 이미 먹었고, 돈바스지역만 더 먹으면 최소한도의 나토 완충지역을 확보하게 됨. 
    57. 러시아가 침공 명분이 없을때 하는 전형적인 방법이 있음. 
    58. 불안을 조성하고, 피해자 코스프레를 한다음, 이들을 보호하는 평화유지군이라는 이름으로 군대를 들여보내 점령하는 것임. 
    59. 러시아는 평화유지군을 보내 돈바스지역을 먹은후,  미국 및 유럽과 협상에 나설것임. 
    60. 24일 예정된 협상에서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나토가입만 보류시키면, 돈바스만 먹고 더 이상 확전 안하겠음" 이라는 카드를 던질것이라고 봄. 
    61. 아직 우크라이나와 러시아간 전쟁이 시작된 것은 아님. 
    62. 친러 반군 장악지역에 원래부터 비공식적으로 주둔하고 있던 러시아군을 공식적인 평화유지군으로 전환시킨 정도임. 
    63. 사실 미국이나 유럽 입장에서는 돈바스 지역이 우크라이나 땅이든, 러시아 땅이든 노관심 지역임. 
    64.그런데, 상황은 점점 실리가 문제가 아닌쪽으로 가고 있음.
    65. 24일 협상은, 미국 중간선거를 앞둔 바이든입장에서 러시아에 밀리는 것에 대한 정치적 불만, 미국의 존재감 하락 우려등이 변수가 될 것임. 
    한줄요약.  아직 전쟁이 시작된 것은 아님. 우크라이나의 나토가입은 보류되고, 돈바스는 러시아 나와바리가 되는 정도에서 타협이 될 듯함. 미국 중간선거가 올해 있다는 점과 러시아 국민의 푸틴 지지율이 80%대에서 60%대로 20%p나 폭락해있다는 점이 변수임.

    66. 얼마전부터 계속 전쟁위협을 퍼뜨리는 나라가 있음
    67. 그 나라는 러시아가 아닌 바로 미국임
    68. 남오세티야 전쟁과 조지아 전쟁때 침묵을 지키던 이전의 미국과는 사뭇 다른 행보임.
    69. 미국이 갑자기 이러는 이유야 여럿 있겠지만 한가지 추론해보자면 국채금리와 관련이 있음.
    70. 인플레가 심해지면서 미국채금리도 덩달아서 달로 가버린것임.
    71. 국채금리가 달로가버리면 미국 정부입장에선 추가적인 국채발행이 큰 부담이 됨.
    72. 수 많은 토목사업을 계획중인 바이든 행정부 입장에서는 꼭 피해야만할 악재임.
    73. 이자도 문제임.
    74. 인플레로 인해 양적완화가 불가능한 상황에서 미국채 이자가 늘어나면 미국 정부로써도 감당이 안되는 상황이 올 수도 있음.
    75. 일반적으로 전쟁이나 기타 급변사태가 발생하면 돈은 안전자산으로 몰림.
    76. 미 국채는 가장 대표적인 안전자산임.
    77. 전쟁위험이 커지면서 전세계 자금이 다시 미 국채로 몰리고 있음.
    78. 그런 의미에서 미 국채 10년물 금리가 2%를 찍고 다시 내려온 것임.
    79. 미국입장에선 한개 더 좋은 점이 있음.
    80. 지금 미국은 인플레가 너무 심해서 금리인상을 최대한 빠르게 시작해야함.
    81. 하지만 경기가 다 회복되지도 않았는데 금리인상을 하면 회복되던 경제에 큰 충격을 줄 수 있음.
    82. 그런데 이런 위기가 발생하면 시중에 돌던 돈이 안전자산이나 예금으로 들어가기 때문에 통화승수가 감소함.
    83. 금리를 인상하지 않고도 금리인상의 효과를 볼 수 있다는 뜻임.
    84. 이 소식에 발작하는 나라가 하나 있음.
    85. 바로 중국임.
    86. 중국은 얼마전에도 미국의 긴축을 비난하는 모습을 보였음.
    87. 무려 핑핑이가 직접나서서 미국의 금리인상을 비난함.
    88. 그 이유는 현재 중국의 재정정책과 관련이 있음.
    89. 현재 중국은 인플레에도 불구하고 금리를 내리는 등 확장재정정책을 펴는중임.
    90. 헝다사태는 어찌저찌 막았으나 제2 제3의 헝다가 지금도 계속해서 생기고 있어서 자금수혈을 멈추는 순간 연쇄적으로 도산할 수 있기 때문임.
    91. 하지만 아무리 돈을 풀어도 외부위기로 통화승수가 줄어들면 돈을 푼 의미가 없음.
    92. 더해서, 남들은 다 돈줄을 죄고 있는데 혼자서만 돈을 풀고있으면 화폐가치가 나락갈 공산이 큼.
    93. 이 짓거리를 조금 일찍 시작한 나라가 바로 터키임.
    94. 중국은 터키가 갔던 길로 가고 있음.
    95. 그런 의미에서 러시아의 절친이던 중국이 전쟁을 반대하는 것임.
    96. 우크라이나보다는 중국쪽에 관심을 두고 촛점을 맞추는 것이 좋아보임.

     

    한줄요약 : 전쟁은 나지만 미국이 통제하는 선에서 끝날것으로 봄. 진짜 문제는 중국에서 일어날 공산이 큼.

    비추천
    0
    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https://1cent.kr/bulletin_board/2100
    링크가 복사되었습니다.
    댓글 (3)
    전체댓글
    BEST 댓글
    로그인 후 댓글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로그인 후 댓글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파일첨부 완료
    NO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5109
    30
    1CENT_Admin
    22-08-07
    1700
    2
    1
    1709191908852-hvi76ssxf9.png
    5415
    18
    junghc
    02-29
    570
    0
    5413
    8
    하얀날개
    02-20
    486
    0
    5346
    12
    거북이
    11-16
    654
    2
    0
    5343
    18
    junghc
    08-03
    1007
    2
    0
    5332
    3
    yama
    23-03-17
    1188
    3
    2
    5322
    12
    거북이
    23-02-07
    1238
    1
    1
    1675211159354-zs9ev4s9hrs.png
    5321
    4
    밈터
    23-02-01
    1031
    1
    1
    1674668095456-kl6pn6lqls.jpg
    5317
    9
    NFT왕
    23-01-26
    1079
    1
    0
    1674632999178-q4pnxlifo1q.png
    5314
    2
    일래
    23-01-25
    1086
    2
    0
    1674632209426-ksfi91d2slf.jpg
    5313
    3
    이티술사
    23-01-25
    1034
    1
    1